09:45 입력


미국 듀크대학(Duke University) 연구팀에 따르면 단백질 유전자의 변형이 수 백 만명의 미국인들을 비만으로 끌고 간다고 했고, 영국 캠브리지대학 연구팀 역시 의료학술지 ‘세포저널’ 최신호를 통해 신진대사를 늦추고 비만을 유도하는 변이유전자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한국인의 경우에도 약 30%가 비만에 관련된 유전자 변이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방 축척유전자(FTO유전자 변이), 에너지항상성 및 섭취조절 유전자(MC4R 유전자 변이), 그리고 식탐조절유전자(BDNF 유전자 변이) 등이 대표적 이며, “건강과도 밀접한 연관이 있는 중성지방축적 유전자(GCKR-2유전자 변이) 등 이다.





그동안 대체로 비만이 단순히 음식 과 관계가 있으며, 많이 먹고 운동을 하지 않아 살찐다는 기존의 통념을 완전히 깨트린 것이라고 할 수 있으며, 힘들게 살을 빼도 다시 요요현상이 오는 이유도 후천적인 유전자 변이를 해결 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살이 찌게 만드는 유전자는 1000개 정도 된다고 하며, 이러한 유전자가 변이 될 경우 불필요한 지방을 계속 축적 시키거나, 많이 먹어도 포만감을 느끼지 못하고, 에너지 대사가 원활 하지 못하게 되면서 살이 찌게 되는 것이다.
따라서 일시적으로 살을 빼는 것이 아닌, 살이 찌지 않는 체질로 개선 하기 위해서는 “변형된 유전자를 정상으로 바꾸는 것”이 관건 이다.





최근 출시된 “제노핏” 유전자 다이어트는, “마이크로바이옴 유전체” 라는 특수 성분을 통해 후천적 유전자 변이를 정상화 하여 체중을 쉽게 감량 하고 체질을 개선 하는 획기적인 제품이다.

기존 유전자를 이용한 다이어트 제품이 단순히 영양소 대사능력을 보완하는 소극적 방식이라면, 제노핏 다이어트는 후천적으로 변이된 유전자를 정상에 가깝게 변화시켜 살이 잘 찌지 않는 체질로 만들어 주는 적극적 방식이며, 살이 빠지는 속도도 일반적인 체중감량의 2.5배 이상 빠르고, 지속성도 뛰어나 요요현상이 거의 없다.



제노핏 유전자 다이어트는 유전자 종합 분석을 통한 개인별 맞춤 영양테라피 제공과 사람이 살아가면서 바뀔 수 있는 제2의유전자 즉 유전자 변이를 정상으로 바꾸는 차세대 다이어트로서 순환계를 깨끗하게 하고 신바이오틱스와 바이오제닉스 등의 미생물을 공급하여 내 몸의 유전체를 이상적으로 바꾸어 성공적인 다이어트를 약속한다.



이제는 남들과 똑 같은 방법으로 시행착오를 반복하면서 건강을 해치지 말고, 과학적인 접근 방식으로 내 몸에 비만을 일으키는 유전적 요인을 찾아 근본적인 해결을 하는 것이 어떨까?

제노핏 유전자 다이어트는 무료유전자검사 등 다양한 이벤트를 하고 있으니 이 기회에 살이 찌지 않는 체질로 바꿔보도록 하자.

내용보기버튼
댓글 1,375